장성철 “조국 인사청문회, 나경원 급했고…민주당과 정치적 이해관계 맞아떨어진 것”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09-06 10:3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사진출처=SBS 유튜브 채널 ‘SBS 뉴스영상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6일 열리는 가운데, 이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급했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치적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4일 오후 OBS <뉴스 오늘 1>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 같은 경우 인사청문회 없이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밀어붙이는 정치적 부담감이 있고, 한국당 같은 경우엔 청문회는 야당의 운동장인데 ‘왜 발로 차버렸나’라는 생각들이 맞아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소장은 “나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 청문회의 증인 문제와 관련해 오락가락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이번에 핵심증인이 빠진 인사청문회는 무기력해 보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말을 잘한 것 같다”며 “조 후보자가 기자간담회처럼 ‘나는 잘 모른다’, ‘검찰수사를 지켜봐야 된다’는 식으로 청문회를 할 경우 무기력한 인사청문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에 대한 정의당의 입장에 대해 “입장 밝히기를 무척 싫어할 것”이라면서 “정의당은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여당과 잘 조율해 통과시켜야 하는 당내목표가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여태까지 자신들의 입장과 스탠스를 보면 조 후보자는 부적격자”라며 “상당히 모호한 자세를 취하려 할 것이고, 검찰수사를 빨리해 이 부분이 ‘확실히 정리됐으면 좋겠다’라는 검찰에 떠넘기고 싶은 마음이 강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 소장은 조 후보자 딸 생활기록부 유출 파문에 대해선 “제가 한국당 주광덕 의원실에 취재해 보니 ‘공익제보’라고 했다”며 “불법적으로 입수한 게 아닌 제보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민주당은 수많은 불법자료를 공익제보라며 폭로했다”며 “그러면 자신들이 하면 공익제보고, 다른 당이 하면 개인정보 유출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 딸 동양대 표창장 논란에 대해선 “주광덕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동양대에서 총장 직인으로 주는 표창장 원본하고, 조 후보자 딸이 받은 표창장을 비교해보니 이건 동양대 양식이 아니다. 조작됐다’ 이렇게 기자회견을 했다”며 “그러기 때문에 양식이 다르다는 것은 사문서 위조에 대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