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 총리 통해 아베에 친서 보낼 듯…“비공개 대화도 하고 있다”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0:2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친서를 보낼 것으로 보인다.

오는 22일로 예정된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 참석차 내주 일본 방문이 예정된 이 총리는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는 문 대통령의 말에 ‘네 써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18일 보도된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일본 방문에 대해 “두 명의 최고 지도자(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역사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한일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저는 이를 위해 심부름꾼 역할을 할 것”이라 밝혔다.

그는 양국 현안을 “두 사람의 재직 중에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하지 않으면 안된다.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강제징용 배상 소송을 두고 양국이 갈등을 빚는 데 대해 “양국이 비공개 대화도 하고 있다. 쌍방 지도자가 후원하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도중에 경과가 공개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유리그릇처럼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보도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는 문 대통령이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가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에 지장을 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외교 당국 협의는 이어지고 있으며 속도를 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본 방문과 관련해 “대통령은 당면한 문제를 이번에 전부 해결하는 것은 어렵더라도 임기 내에는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 한일 관계를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난 8월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데 대해 이 총리는 “일본이 수출규제 강화를 철회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 양국 관계를 (규제 강화가 발동된) 7월 이전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양국이 협력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한일 민간 교류 중단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가 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사회 분위기가 변하면 교류하기 어려운 요인이 없어지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일본 방문 중에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지도자의 생각에 귀를 기울이고 문 대통령과 자신의 생각을 성의껏 밝힐 것이라 알리기도 했다.

동아일보 재직 시절인 1990년에 도쿄 특파원으로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현재 상왕)의 즉위 행사를 취재하기도 했던 이 총리는 이번에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에 참석하게 돼 인연의 중요성 등을 실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