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제주 빌레나무 재배‧보급 시범사업 업무협약’ 체결…‘노인 일자리 창출’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10:50: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22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에서 4번째)과 발전5사 사장들이 제주 빌레나무 재배‧보급 시범사업 업무협약체결 후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남부발전 김병철 사업본부장,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22일 경기도 군포시니어클럽에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발전5사간 ‘제주 빌레나무 재배·보급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지자체-발전5사 간 협업으로 제주 빌레나무를 재배하고 초등학교에 보급함으로써 실내 미세먼지 저감과 노인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기획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보건복지부 및 노인인력개발원은 본 사업에 참여하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일자리 연계활동을 지원하고, 발전5사는 빌레나무 구입과 지역사회 교육시설 등에 취약시설 보급을 위한 예산을 지원하게 된다.

빌레나무 보급 시범사업이란 미세먼지 농도저감(최대 20%)에 가장 우수한 것으로서 환경부에서 선정한 제주도 자생식물 빌레나무를 바이오월(Bio Wall) 형태로 초등학교에 설치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이에 대한 사후관리에 지역사회 노인들을 투입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2020년까지 빌레나무 재배원 40명, 설치시공원 10명, 사후관리원 180명 등 총 230여개의 노인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시범 추진하며, 사업평가결과를 국내 발전사와 공유해, 2021년 이후 사업의 전국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병숙 사장은 “서부발전은 그동안 깨끗하고 안전한 전기의 생산이라는 본업과 연계해 미세먼지는 줄이고 일자리 창출은 늘리는 ‘친환경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식용 곤충 가공시설 설립과 공기청정기 보급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해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이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형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또 다른 신규 사업모델을 정립할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올 한해 해안가 미세 플라스틱 문제해결을 위한 환경정화 활동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민주도형 탄소감축 일자리 사업모델을 통해 270여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향후에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지원하는 등 일상생활에서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사업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