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코로나19 사태에 “청년들 ‘생존권’이어 ‘학습권’심각한 타격”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10:2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7일 “이번 우한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래세대의 '학습권'이 '생존권'에 이어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정원석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35만 5천원' 대학생들이 대출받고 아르바이트로 힘겹게 지불하는 한 학기 평균 등록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상근대변인은 “서비스산업 타격으로 인한 '알바대란'으로 이미 경제적 빈곤층으로 떠밀린 청년들이 이제는 제대로 된 공부조차 할 수 없는 환경에 처한 것”이라며 “실제로 일부 대학들은 '졸속 교육 콘텐츠'로 일관하여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를 구제하기는커녕 그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설픈 온라인 강의 콘텐츠, 10년 된 동영상 강의 재탕을 비롯한 부실한 대체과제 갈음 등으로 학생들은 유튜브보다 못한 환경수준에 자괴감을 느끼다 못해 분노한다”며 “이런 졸속한 대안 서비스로 대학 본연의 임무를 다했다는 대학가의 생색은 본질적으로 지성의 상아탑을 자처하는 교육기관의 근본책임을 저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이번 초유의 '대학가 학습대란'으로 인하여 제대로 된 교육혜택을 누리지 못한 젊은 세대에 깊이 공감한다”며 “구체적으로는 우한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습권 침해 구제대안으로 본격적인 '등록금 반환' 정책을 전면적으로 검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이번 난국으로 인해 가장 왕성한 꿈을 펼쳐야 할 우리의 젊은이들이 더 이상 고통 받지 않도록 ‘장학금 제도 확대’를 포함한 관련 대안들을 지속적으로 제시할 것”이라며 “청춘이 청춘답게 봄의 싹을 틔울 수 있도록 통합당은 공감과 대안마련의 정당으로 더욱 거듭날 것임을 밝히는 바”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