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그룹 회장단, 청와대서 문 대통령과 ‘뉴딜 펀드’ 논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09:4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일 10대 금융지주사 회장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국판 뉴딜 사업의 재원이 될 국민참여형 ‘뉴딜 펀드’의 조성과 공급 방안을 논의한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10대 금융지주사 회장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국판 뉴딜 사업의 재원이 될 국민참여형 ‘뉴딜 펀드’의 조성과 공급 방안을 논의한다.

3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개최된다.

이날 회의는 ‘국민이 참여하는 뉴딜 펀드, 뉴딜 금융’이라는 주제로 9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뉴딜 펀드는 한국판 뉴딜 사업에 투입되는 인프라 구축 비용(5년간 160조원)을 마련하기 위해 처음 고안됐다. 디지털뉴딜·그린뉴딜 등 한국판 뉴딜 사업의 재원이 될 사업별 펀드를 금융사를 통해 판매해 국민 누구나 투자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 뉴딜 펀드의 기본적인 취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 대해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는 금융권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한 뉴딜 펀드 조성 및 운용 방안과 정책금융기관과 민간 금융기관의 자금공급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라며 “무엇보다 뉴딜 펀드가 국민참여형 펀드인 만큼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방안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금융계를 대표해서 10대 금융지주 회사 회장들이 참석한다. 신한금융(조용병)·KB금융(윤종규)··하나금융(김정태)·우리금융(손태승)·NH농협금융(김광수)·한국투자금융(유상호)·메리츠금융(조정호)·BNK금융(김지원)·JB금융(김기홍)·DGB금융(김태오) 등 금융지주 회장들이 참석하고,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도 참석 명단에 올랐다.

정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다.

당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현장 회의 참석자는 최소화하고, 나머지 금융계 인사들은 비대면 화상회의 형태로 참여할 예정이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