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오유경, 자식에 대한 섭섭한 마음 토로

한승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3 09:48: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한승수] 오유경이 자식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토로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배우 오유경이 출연했다.

이날 오유경은 배우와 자식 중 누구 때문에 속상했는지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오유경은 "자식한테는 속상한 일이 없을 수 없다. 그런데 아마도 사랑이 섭섭함을 밀어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굳이 자식에게 섭섭한 점을 말하자면 아들의 사회생활, 비즈니스 등을 할 때 어른들이 해줘야 할 말이 많다"고 말했다.

오유경은 "자식입장에서는 '날 아직도 애로 보나?'하겠지만 못믿어서가 아니라 실수하지 않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막상 꼬집어서 떠올리려고 하니 생각이 잘 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자녀에 대한 보모의 마음을 대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