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출지원예산 1조730억원 편성…‘역대 최대 규모’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0:3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정부는 내년 수출지원예산으로 1조730억원을 편성했다. 최근 9개월 연속 수출 부진에 따른 것으로,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한국무역협회와 ‘민관합동 무역전략조정회의’를 개최하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1조730억원의 수출지원 예산을 편성해 수출 활력 회복과 수출 시장의 다변화 등 구조 혁신에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선 내년 무역보험 지원 규모를 올해보다 약 3조7000억원 늘릴 예정이다. 이 예산은 ▲ 중소기업 신흥시장 진출 지원 ▲이라크 등 대규모 국가개발프로젝트 ▲소재‧부품‧장비 수입선 대체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소재‧부품‧장비 기업 200여곳에 대한 수출 바우처도 내년부터 신설된다. 수출마케팅 지원 대상기업도 6500곳(기존 5800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수출 지원을 추진하기 위해 전세계 수출 지역을 3곳으로 나눴다.

최근 3년간 시장별 수출액과 수출증강률을 기준으로 분류한 3대 시장은 ▲미국‧유럽연합(EU)‧중국‧일본 등 주력시장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시장 ▲중남미‧중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등이다.

우선 미국‧유럽연합(EU)‧중국‧일본 등 주력시장에는 첨단제품과 고급 소비재 등으로 수출 품목의 다각화‧고급화로 위협 요인에 대비할 계획이다.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시장은 수출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 21%에 불과한 수출 비중을 늘리기 위해 한류를 활용하는 등 전략적 마케팅을 펼친다.

중남미‧중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은 공적개발원조 등 정부 간 협력을 중심으로 상생형 수출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단기적으로 기술 확보가 어려운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대상으로 인수합병(M&A) 자금과 세제 지원, 연구개발(R&D) 협력 플랫폼 등을 통해 기술개발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민관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반도체협회는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국산화 성공 가능성 증대를 위해 220억원의 추경예산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는 대기업 양산 라인을 활용한 평가와 R&D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입협회는 해외 공급선 100만개와 국내 수입기업 10만개에 대한 기업 정보 구축에 나서 장기적‧체계적인 수입 전략을 마련한다. 주요 품목에 대한 수입국 다변화도 추진한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는 슈퍼 섬유의 수입처를 다변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기술 개발‧실증테스트 단계부터 수요 업체를 참여시켜 활용도 높은 소재가 양산되도록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을 강화한다는 대책을 내놨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우리 산업‧기업‧제품의 근본적 혁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수출 시장구조 혁신을 통해 어떤 충격에도 흔들림 없는 수출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