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자금난 협력회사에 총 830억원 상생 금융 지원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10:2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해 12월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협력회사 최고경영자 아카데미'에서 LG생활건강 임원진과 협력회사 대표들이 상생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LG생활건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를 위해 총 83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기존에 매월 3차례 지급했던 물품 및 용역 대금을 이달엔 조기 지급한다. 이는LG생활건강과 하도급 거래하는 500여 개 협력회사에 적용된다. 따라서 협력회사는 거래대금을 평소보다 3~5일 일찍 받아 즉시 원자재비, 인건비 등을 정산할 수 있다.

또한 LG생활건강은 1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앞당겨 집행하기로 했다.

상생협력펀드는 은행과 연계한 예탁금을 재원으로 협력회사에 운영 자금을 대출하는 프로그램이다. LG생활건강은 총 410억원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1개 업체 당 최대 15억 원까지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LG생활건강은 협력회사가 상생협력펀드를 긴급히 활용할 수 있도록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지급 절차도 간소화할 예정이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전무는 “상생 금융 지원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현금 흐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코로나19 감염증과 같은 예상치 못한 어려운 환경에서도 협력회사들과 신뢰감 높은 협력관계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생활건강은 지난달 더페이스샵, 네이처컬렉션 등 화장품 가맹점 500여 곳의 월세를 50% 지원했다. 또한 방문판매 화장품대리점과 생활용품대리점, 음료대리점 등에 약 8억 원의 인건비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LG생활건강]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