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개천절 집회신고 835건...집결단계부터 제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09:4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22일 극우단체를 향해 “(개천절 집회에)집결할 경우 동원 가능한 최대한의 병력과 장비를 집회 장소 부근에 선점 배치해 집결 단계부터 원천 제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청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내방해 “경찰은 엄중한 인식아래 법이 허락하는 모든 권한을 대동하고 최대한의 인력과 장비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 지난 8·15 집회 통해 관련 확진자가 600명 넘게 발생한 만큼 대형집회 통한 감염병 전파는 현실적 위험으로 확인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규모 인원 동원해 금지된 집회를 강행하는 행위는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고 법질서를 파괴하는 범죄행위와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개천절에 서울시내 집회신고는 총 835건으로 10인 이상 신고한 75건, 10명 미만 집회 신고 중 금지구역 내에 신고 혹은 대규모로 확산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37건 등 112건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고했다고 밝혔다.

또, 불법집회 강행할 경우 신속히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는 참가자들은 직접 해산하는 등 감염병 확산위협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와 경찰조치과정에서 발생하는 공무집행방해, 기물손괴 등 불법 폭력행위자는 현행법 체포를 원칙으로 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 모든 불법행위는 면밀한 채증활동에 예외 없이 사법처리할 것”이라며 “코로나19확산세가 차단되고 국민들께서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 적극 협조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