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코투어, 2019년 빅데이터로 보는 1인 여행자 통계자료 발표

박대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09:4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박대성 기자] 숙박 앱 고코투어(대표 박기범)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 숙박이용자 중 1인 투숙객 1만 9천명의 여행지, 숙박형태 등에 대한 빅데이터를 공개하고 선호도가 높은 여행지역은 부산(32.8%), 제주(28.6%), 통영(19.7%) 순이라고 밝혔다.


혼자 여행을 즐기는 사람을 일컬어 ‘혼행족’이라 부르며 최근 2030들에게는 트렌드로 자리매김되는 추세다. 혼자 여행을 떠나면 주변의사에 억매이지 않고 개개인의 성향에 맞게 여행지 및 숙소 등을 고를 수 있다. 또한, 자신만의 자유로운 여행스타일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고코투어 빅데이터에 따르면 혼행족 연령층은 30대(34.1%)가 많았고 뒤이어 20대(31.7%), 40대(18.3%)순이며, 투숙기간은 1박(52.7%), 2박(34.2%)이 많았다. 또한, 숙박형태는 모텔, 게스트하우스와 같은 중 저거 시설의 이용율이 높다고 밝혔다.

숙박사업부 최소라 시설관리자는 “1인 투숙객은 작년대비 약 12%이상 증가했고 그중 반려동물과 함께 투숙하는 여행객은 36%이상 상승했다”며, “1인 여행객을 위해 다양한 여행상품을 더욱 보강하여 행복한 여행추억을 만들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