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그룹, 대구 지역 코로나 방역물품 기부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6 09:39: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적십자사 통해 대구지역 6 억원 상당 항균소독제·손세정제 지원
그룹차원 국가적 재난 극복 동참의지 밝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상상인그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에 방역물품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극복을 위한 그룹차원의 전사적 지원 결정에 따른 후속 조치라고 상상인그룹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상상인그룹은 감염병 특별관리 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광역시에 6억원 상당의 항균 소독제와손세정제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기부 물품은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를 통해 현지의료진과 대구시민을 위한 방역 지원품으로 사용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방역물품 지원에는 화장품 브랜드사인 ㈜제이엘벤처스와 ㈜지엠홀딩스의 빠른 결단과 배려가 있었다는 게 상상인그룹 측 입장이다.

상상인 유준원 대표는 “코로나19의 확산이 속히 멈추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으로 어려움에 처한대구경북 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함께 뜻을 모았다”며 “국가적 재난을 함께 극복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필요한 부분 적극 지원하고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상인그룹은 지난해 무리한 주식담보대출에 따른 반대매매 과다 문제로 국정감사장에 끌려 나가며, 시세차익을 위해 부정거래나 허위공시 등으로 일반 개인투자자들의 피해를 야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처럼 다소 부정적이었던 그간의 이미지가 이번 기부 활동으로 개선될 여지가 있는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