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협력기업 근로자와 ‘감성 소통’으로 동반자 관계 강화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1:0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발전소 협력기업 근로자와 소통·화합 한마음 워크숍

▲지난 18일 한국중부발전 직원들과 협력기업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첫째 줄 왼쪽 여섯 번째 이호태 중부발전 발전환경처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8~19일 덕산 스플라스 리솜 리조트에서 9개 발전소 정비, 운전 상주 협력기업 현장 근로자들과 ‘Team KOMIPO를 위한 협력기업 소통·화합 워크숍’을 개최하고, 불합리한 관행 개선 및 수평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이행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대한산업안전협회 이돈규 국장의 ‘산업안전 패러다임의 변화’를 시작으로 중부발전의 ‘재해근절을 위한 소통과 배려의 상생 안전관리’, ‘협력기업 건의사항 이행결과’, 협력기업별 ‘발전설비 우수 정비사례’를 발표하는 순서로 진행됐으며, 마지막으로 협력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박형구 사장은 “발전설비 무고장을 위해 현장에서 헌신하는 협력기업 근로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를 통해 중부발전과 협력기업 간 소통을 원활히 하고 근로환경 개선 및 위해요소 제거를 통해 작업장 안전사고를 근절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올해 4월, 1차 워크숍에서 발굴된 다양한 과제들을 조속히 이행했으며, 이행 결과를 근로자에게 설명해 중부발전의 소통 노력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워크숍에 참석한 근로자들은 중부발전의 소통 노력과 수평적 동반자 관계 구축 의사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감성적 일체감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나아가 발전설비 고장을 감소시킬 것으로 확신했다.

중부발전은 워크숍을 통해 협력기업과 유대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불합리한 관행 개선, 안전시설 확충, 편의시설 개선사항 등을 추가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중부발전>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