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문대통령 향해 "4.15총선에서도 측근 선거 도왔나"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0 10:4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른쪽)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10일 문대통령을 향해 “울산 부정선거도 모자라 이번 총선에서도 측근의 선거를 도왔는가”라고 꼬집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이 교묘한 관권 선거를 이어가고 있다고 계속 지적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이틀에 한 번 꼴로 계속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선거 때 대통령이 오해를 살 수 있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고 지적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송재호 민주당 제주시갑 후보는 지난 7일 "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 제가 당신 대통령 모시고 3년간 봉사하지 않았나. 저를 위해 해줄 게 하나 있다. 4월 3일 제주도에와서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 제주도민과 대한민국 구민에게 약속해달라. (그래서) 오셔서 약속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송 후보의 발언에 “대통령의 행보가 선거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며 “송 후보는 4.3 추념식 참석과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 약속이 자신을 위해 이루어진 일이라고 자백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랬다가 문제가 되자 과장한 것이라고 말을 바꿨다”며 “우리는 발언의 맥락으로 볼 때 청와대가 울산 부정선거에 이어 대통령의 측근 후보를 돕기 위해 나섰고, 이런 일이 제주뿐만이 아니라는 강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내걸면서 민주주의에 등을 돌리는 행위를 지난 3년 반복해온 이 정권이 또다시 이런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자행하는 것을 국민들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