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에 추경 1조원 투입…소상공인·피해점포 지원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9 10:03: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아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TK)지역에 추가경정 예산 1조원이 최종 편성됐다.

지난 17일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확정된 추가경정 예산 규모는 11조7000억원이다. 해당 예산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TK) 지역을 지원하는 취지로 편성됐다.

본래 정부는 대구·경북에 6200억원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상 경영안정자금, 방역·의료 인프라 확충, 피해 점포 재기 등에 특별지원 예산으로 편성했었다,

그러나 TK지역의 심각한 지역경제 침체로 인해 지역구의원을 중심으로 증액 요구의 목소리가 커지자 이번에 지원 예산을 늘린 것이다.

여야는 이번 추경에 예산 1조6581억원을 TK지역에 배정했다. 전국 대상 일반 사업의 TK지역 배정 추정금액을 감안하면 2조4000억원 가량으로, 전체 추경의 5분의 1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피해소상공인 지원, TK의 피해복구를 위해 재난대책비 4000억원이 투입된다. 피해점포를 지원하기 위해 애초에 372억원 가량 투입했다가 국회를 거쳐 2634억원으로 확대했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휴업한 점포에 300만원, 장기휴업은 점포당 100만원이 지급되며, 폐업한 점포는 2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특별재난지역 내 소상공인 전기료를 6개월 한시적으로 50% 경감해주기 위해 730억원을 신규로 배정했다. 건강보험료도 하위 50%(61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3개월간 절반으로 경감해주기 위해 381억원을 새로 반영했다.

또한 긴급복지자금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 민생안정 지원사업을 TK지역에 우선 배정하고 전통시장 사업도 TK지역 281개 전 시장에 지원하기로 했다.

TK지역에 지역고용안정을 위해 1000억원 중 400억원을 특별 지원한다. 나머지 318억원 전액은 TK지역 중소기업, 맞춤형 바우처 등을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해 60억원을 투입했다. 총 사업비 409억원이 투입되는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사업에는 설계비 23억원도 반영됐다. 음압병상 확충 등 방역체계 보강을 위해 37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총 8413명으로 집계됐다. TK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322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7.3%로 나타났다. 국내 사망자 중 대구·경북지역에서만 78명이 나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