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의당, 잘못된 비례대표 공천…국민신뢰열차 떠나”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09:44: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26일 정의당에 “잘못된 비례대표 공천으로 국민신뢰열차는 영영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준호 청년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태 정의당이 정의로웠던 적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청년부대변인은 “전날 정의당 청년후보·당직자들은 국회에서 간담회를 주최했다”며 “간담회에서 ‘조국사태 때, 청와대와 민주당의 눈치를 보느라 단호한 입장을 밝히지 못했다’며, 선거법 개정 위해 조국 사태를 눈감은 것을 은유적으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늦어도 너무 늦은 인정”이라며 “‘다시 정의당답게’라는 슬로건을 공개하며, 청년들이 정의당의 가치를 회복하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간 민주당의 2중대를 자처해온 정의당 인지라, 다시 민주당의 2중대가 되겠다는 선언쯤으로 해석되는 슬로건”이라며 “정의를 외치는 장소에 ‘대리게임 논란 류호정 후보’가 있었다. 정의의 가치를 실현하기는커녕, 정의당이 얼마나 위선적인지를 보여주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폭락하고 나서야 하는 정의당의 뒤 늦은 사과”라며 “정의롭진 않더라도,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 청년부대변인은 “잘못된 비례대표 공천부터 시정하라”며 “말로만 하는 사과는 가식이고, 행동이 동반되는 사과는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과가 진심이라면, 국민께 상처를 입힌 비례대표 후보를, 사퇴하는 행동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