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실적 발표…영업익, 전분기比 42.3%↑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5 11:02: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LG화학이 올해 3분기에 ▲매출액 7조 3473억원 ▲영업이익 3803억원 ▲순이익 1372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는 전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2.4%, 영업이익은 42.2% 증가한 실적이다.

LG화학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스프레드 축소로 수익성이 감소했으나 전지부문 흑자전환, 첨단소재 및 생명과학부문 수익성 증가 등 전사 전체적으로 전분기 대비 고른 실적 개선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4분기에는 석유화학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자동차전지 출하 증가에 따른 매출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3분기 실적 및 4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 9648억원, 영업이익 3,12억원을 기록했다. 수요 부진에 따른 주요 제품 스프레드 축소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4분기는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현수준으로 당분간 지속 전망되나, 추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고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전지부문은 매출 2조 2102억원, 영업이익 712억원을 기록했다.

▲소형 IT전지 출하 확대 ▲전기차 신모델향 자동차전지 출하 본격화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4분기는 유럽 고객사 중심으로 자동차전지 출하 확대가 예상되지만, 소형전지는 계절적 비수기 도래로 인한 수요 둔화로 출하 축소가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 2179억원, 영업이익 328억원을 기록했다.

IT소재 성수기 도래 및 OLED 매출 비중 확대로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소폭 개선됐다. 4분기는 자동차소재 및 양극재 출하 증가로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659억원, 영업이익 161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37억원, 영업손실 111억원을 기록했다.

 

[표제공=LG화학]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