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대기업 선호 인정…사업 축소 아닌 분리”

김성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09:19: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존 시스템 관리 대기업이 맡아와
사업 분리 이후 모두 중소·중견 발주 예정

[스페셜경제=김성아 인턴기자]우정사업본부가 공공소프트웨어사업인 우편물류시스템 개발 및 유지관리 사업에 대기업 참여가 불발되자 사업 규모를 축소하고 중소·중견기업에 재발주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우본은 “대기업 참여를 원했던 것은 맞으나 사업 규모는 축소가 아닌 필요에 의한 분리”라고 해명했다.

지난 21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이용빈 의원은 우본의 우편물류시스템 관련 발주에 대해 “당초 클라우드 환경 개발 계획이 들어가 있었는데 대기업 참여에 실패하니 개발건은 빼고 ‘운영 및 유지관리사업’으로 사업 규모를 축소한 것 아니냐”라며 “공기업의 중소·중견기업 차별 태도는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사업의 대기업 참여 불발은 지난 2013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시행한 ‘대기업의 공공SW 사업자 참여제한 예외사업’제도 때문이다. 우본은 지난 5월과 8월 두 차례씩이나 대기업 참여를 위해 해당 제도에 대한 예외 인정 심사를 의뢰했으나 모두 반려됐다.

우본은 SW사업에 있어 대기업 참여를 선호했던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우본 관계자는 “현재 우편 시스템은 2004년부터 대기업이 구축하고 운영과 관리를 이어왔다”라며 “그 과정에서 2016년과 2017년 등에 대기업 제한 예외인정을 받아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관련업무니 예외 인정 심사를 의뢰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편물류시스템이 대국민서비스에 속하다 보니 서비스 내 안정성과 업무연속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대기업 참여를 원했던 부분이 있다”라며 “단순히 생각했던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사업 규모 축소 의혹에 대해서는 ‘정부 사업 참여 시기에 따른 필요에 의한 분리’였다고 전했다.

우본 관계자는 “우편물류시스템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전자정부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인 G-클라우드 이관 사업에 22년 말 포함되며 하드웨어가 교체된다”라며 “그 시기에 맞춰 클라우드 환경 개편을 논의하다 보니 지금보다 내년에 다시 사업을 준비해서 발주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 계획 수정에 따라 당초 발주했던 ‘개발 및 유지관리 사업’이 아닌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으로 사업안이 변경됐고 그에 따라 사업비 규모도 줄어들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22일 과방위 국감에서 있었던 이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번 사업뿐만 아니라 앞으로 발주될 사업은 중소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발주될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스페셜경제 / 김성아 기자 sps091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아 기자
  • 김성아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김성아입니다.
    진실을 통해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보도를 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