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디지털 리더십 중요…경영진 평가에 반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09:16: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하반기 신한경영포럼 개최…그룹사별 세션운영
조용병 회장, CEO특강‧토론회 참여…리더십 강조
▲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온라인·오프라인 혼합 운영 방식으로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온라인·오프라인 혼합 운영 방식으로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매년 초 개최하던 신한경영포럼을 하반기에도 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이 지속되면서 그룹차원에서 극복 의지를 다지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화상 회의와 오프라인 회의 혼합 방식으로 운영됐으며, 자본시장·은행·보험·부동산·여신전문금융업 등 그룹사별 세션을 만들어 회의의 효율성과 집중도를 높였다.

먼저 27~28일 양일간은 ‘반추&숙고’를 컨셉으로 그룹사의 상반기 성과를 리뷰하고 하반기 추진 방향을 점검했다. 또한 ‘일류 신한’이라는 그룹의 전략목표에 맞춰 그룹사별로 수립한 중기 전략방향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특히 조용병 회장은 그룹사 CEO 및 경영진의 개별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과제를 직접 점검하고, DT의 핵심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 각자 맡은 분야에서 DT를 어떻게 추진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하는 열의를 보였다.

마지막날인 29일 오전에는 ‘공유&공감’을 화두로 그룹을 둘러싼 환경과 현재 그룹의 상황을 경영진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주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 그룹전략총괄(CSO),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가 차례로 재무, 전략, 리스크 관점의 주요 이슈를 던지고 향후 그룹의 대응 방향에 대해 전달했다.

또한 이날 진행된 ‘그룹 CEO 특강’에서 조 회장이 직접 신한의 리더들에게 ▲100년 기업의 의미와 위기극복의 힘 ▲신한이 걸어온 지난 100년의 역사 ▲신한의 새로운 100년을 만들기 위한 핵심 솔루션 ▲새로운 100년을 위한 리더의 역할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전달했다.

조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한이 생존하기 위한 핵심역량을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더 튼튼한 대들보’와 ‘어떠한 길도 거침없이 달려가는 바퀴’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신한의 창립정신과, 고객중심의 원칙, 강력한 회복탄력성을 흔들림 없이 지켜가는 동시에, 신한을 미래의 길로 나아가게 하는 디지털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지털 리더십에 대해, “디지털 전환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길이며, 혼돈의 세상에서 리더만이 해결책을 아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구성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답을 찾아가야 한다”며 “리더들이 앞장서 크고 대담한 DT 목표를 설정하고 과감하게 도전해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조 회장은 향후 CEO·경영진 리더십 평가에서 ‘디지털 리더십’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히며, 디지털 리더십을 CEO·경영진 선임에 주요 자격요건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리더십 평가항목으로는 디지털 이해도, 비전제시, 조직문화, 인재육성, 가치창출 등을 제시했다.
 

▲ 신한의 디지털 행동준칙 L.E.A.D.


마지막으로 조 회장은 신한의 디지털 행동준칙 L.E.A.D.를 발표하며 특강을 마무리했다. L.E.A.D.는 ▲Leadership ▲Eco-system ▲Advanced Technology ▲Developing Human Resource의 약자로, 신한의 모든 직원들이 항상 디지털을 먼저 생각하고 한국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나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9일 오후에는 조 회장 및 그룹 CEO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의 미래를 준비하고 리더의 결의를 다지기 위한 ‘100년 신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신한은 금융으로 진입하는 빅테크 들과의 경쟁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가? ▲이기는데 필요한 DT 혁신은 어떤 것이 있으며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여기에 필요한 신한 리더들의 역할은 어떤 것인가? 라는 3가지 화두 아래, 100년 신한을 위한 리더의 역할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2시간 넘게 진행됐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위기 극복과 미래 준비라는 큰 방향 아래 지난 3일 간 진행됐던 신한 경영포럼에 참여한 리더들의 자세가 그 어느 때보다 남달랐다”며 “금번 경영포럼은 코로나 19 등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언택트 시대에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신한의 길을 찾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