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 식자재로 ‘저탄소 인증’ 농산물 사용 확대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08:54: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인턴기자] 현대그린푸드가 기업체 대상 단체급식 식자재로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단체급식에 사용되는 양파를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하는가 하면, 농가 발굴을 통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리기로 한 것이다.

‘저탄소 인증’은 친환경 또는 GAP(농산물 우수 관리)인증을 받은 농산물들 중,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해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인 농산물에만 부여되는 인증마크다.

현대그린푸드는 다음 달 올해 첫 ‘저탄소 인증’ 양파 출하량부터 전량 매입해 단체급식에 사용한다. 연간 예상 매입량은 국내 생산량의 90%에 달하는 3000여 톤이다.

현대그린푸드가 ‘저탄소 인증’ 양파 사용으로 절감하게 되는 이탄화탄소양은 연간 800kg으로, 이는 30년생 소나무 121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최근 식품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생산 과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단체급식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을 선제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저탄소 인증 양파 외에도 올해 단체급식 식자재로 사용되는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20억원)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한 50억원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중 무, 양배추, 대파, 오이 등 10개 이상의 저탄소 인증 농산물을 추가로 단체급식 메뉴로 선보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농가 발굴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그린푸드는 특히 최근 론칭한 맞춤형 건강식단 브랜드 ‘그리팅’에도 이들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해, 이를 활용한 건강식 메뉴도 지속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그린푸드)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