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4차 추경 신속한 집행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08:5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열린 협의회에서는 추석 전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세부 집행계획 및 조기 집행 방안을 논의한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4차 추가경정예산에 대해 “중요한 것은 정부의 정밀하고 신속한 예산 집행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6차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정 총리께서 추석 전에 70% 이상이 집행될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잘 준비해놨기 때문에 그런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의 행정 능력이 총 동원될 때”라며 국민들이 지원내용과 기준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홍보수단들을 총 동원해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앞서 편성된 세 차례의 추경 집행도 조속히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하며 1차 추경은 95%이상, 2차 추경은 집행이 완료됐으나 3차 추경의 경우 70% 정도밖에 집행이 되지 않아 속도를 내줄 것을 주문했다.

방역과 관련해서는 “추석 연휴에 따른 심리적 이완, 피로감이 겹쳐서 긴장감이 느슨해질지 모른다”며 염려했다.

이어 “최근에 상가와 유흥가 등에 밀집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지자체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로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추석연휴기간 동안에도 휴가지와 관광지에도 국민 방역이 지켜질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천절 집회 관련해서는 “불법적인 도심 집회는 반사회적 행위로 규정하고 공권력을 총 동원해서 원천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부 야당 정치인들의 분별없는 개천절 집회 선동이 계속되고 있다”며 국민의힘의 개천절집회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행동을 다시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