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과 열애설 타투이스트 A씨 "연인 관계 아냐"..팬들 상반된 반응

신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00:5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신지우] 정국 측이 열애설에 대해 강경한 해명에도 뜨거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 정국이 타투이스트 A씨와 끌어 안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A씨는 서울에 위치한 T 타투숍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투숍 매니저 B씨는 "정국 씨와 A씨는 서로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며 "샵에 워낙 연예인들이 많이 온다"고 전했다.

이어 "정국 씨와 A씨가 커플 타투를 했다는 얘기가 있다. 100% 아니다"라며 "모든 걸 걸고 얘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국과 A씨 열애설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도 나왔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과 지인들의 만남"이라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A씨 역시 "연인 관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팬이라고 자청한 한 네티즌은 "안 사귀는데 백허그는 왜 했나요"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믿어지지 않는다", "차라리 사귀면 사귄다고 하지요", "친구 사이에 스킨십을 좋아하는 스타일인 줄 몰랐다"라고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사귀는 거였으면 대놓고 백허그 안 했을 것", "그냥 허물없는 친구 아닐까?", "이 정도면 강력 부인이다", "아니라면 제발 좀 믿어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국 측을 두둔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