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 핫이슈
박근혜 구속연장 반대집회 본 여론 “태극기를 왜…” 불편
신지우 기자  |  SP001@speconomy.com  |  
승인 2017.10.13  17:04:1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박근혜 구속연장 반대 시위 현장 (사진=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연장 반대를 외치는 친박단체 회원들의 집회에 여론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박사모 등 친박단체 회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연장 여부가 결정되는 13일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태극기를 들고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은 태극기를 들고 집회를 하는 모습을 지적했다. 

인터넷상에는 “kwon**** 왜 태극기를 들고 집회를 하시나. 태극기보면 뭉클 했었는데 저 사람들 때문에 혐오심이 생겨버림. 제발 태극기를 그런 용도로 쓰지 마시길” “dron**** 태극기를 왜 드는지 이해가 안되지. 만 백 번 양보해서 그러려니 해서 넘어간다고 쳐도 도대체 성조기는 왜 흔드는 건지” “holy**** 태극기 내려놓자”라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그런가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연장을 반대하는 친박단체 의견에 반대되는 입장을 취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네티즌들은 “2684**** 박근혜는 구속돼야 마땅하고 박근혜를 감싸주려는 자유민주당수사 해봐야 하지 않을까. 나는 대한 민국 시민으로서 권력을 이임했더니 나쁜 짓이나 하고 정치인 공무원들은 세금으로 월급 받는 사람으로서 국민들을 우롱하거나 분노케 마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있지 마라” “shpa**** 박근혜가 한 짓을 모르는 거냐 모르는척 하는 거냐. 몇몇이 눈감고 귀 막는다고 범죄가 사라지나?”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개념있는 뉴스, 속시원한 분석 스페셜경제
< 저작권자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승인 2017.10.13  17:04:16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신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HOT연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4)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시들은 장미
청와대도 좌파들이 장악했고, 국회도 좌파들이 득세하며, 언론도
좌파들이 펜을 굴리고 입을 놀려 국민들을 현혹하더니,댓글도 좌파들이
연일 기록하는구나. 반대로 우파는 쪼개져 자기들 잘났다고 싸움질이나 하고.

(2017-10-18 11:29:34)
평범한 보수
만약 촛불이나 인공기(인민공화국 깃발)를 들었다면 좌파들은 아무소리 안했을건데
태극기를 흔드니 반대 댓글을 다는 것이다. 시방 정권도 좌파 세상이고, 댓글부대도
좌파들이 득세하여 우파는 죽었다.

(2017-10-18 11:21:53)
이상한
태극기를 왜 드냐니? 좌파들은 박정희도 이승만도 극혐하고 대한민국 정통성 자체도 부정하는 사람들이니까 당연히 그 반대쪽인 우파들이 태극기를 드는거지 ㅉㅉ 아니라고? 좌파시위에서 태극기 든 적 있습니까? 없지! 왜냐면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사람들이거든. 그런 사람들 또 있잖아 저기 북쪽에
(2017-10-13 17:21:32)
물고기
아놔~ 낚였네
(2017-10-13 17:18:44)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4)
재계포커스-기획/특집
기자 수첩
자전거 여행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우)03999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9길27 고산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창간일 : 2008년10월21일  |  등록일 : 2011년3월9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