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연습생 시절 외모 ‘지금과 어떤 차이?’
윤아, 연습생 시절 외모 ‘지금과 어떤 차이?’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7.10.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2017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면서 소녀시대의 그늘을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아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했다. 데뷔 직후 톱스타 반열에 오른 윤아는 드라마, 영화, CF, 뮤직비디오 등 각종 영상 매체를 독식하며 승승장구 했다. 

18살 때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윤아는 중학생 때부터 SM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 왔다. 

데뷔 전 연습생 시절 윤아는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외모로 시선을 잡는다. 

커다란 눈망울과 하얀 피부, 마른 몸은 스타가 되기 전과 후가 동일하다. 

사진을 본 팬들은 “윤아는 외모 갑이다. 데뷔 전과 후가 달라지지 않은 연예인 중 으뜸” “데뷔 전에는 귀엽고, 지금은 성숙한 아름다움이 있다. 윤아의 10년 후가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