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교육, 입시 아닌 창의력과 재미 우선돼야
코딩교육, 입시 아닌 창의력과 재미 우선돼야
  • 선다혜 기자
  • 승인 2017.09.2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협, 2017 굿인터넷클럽 8차 행사 개최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26일 오전 7시30분, 인기협 엔스페이스(삼성동 소재)에서 협회가 주최·주관하고 네이버, 카카오, 구글코리아,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넥슨코리아, 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7 굿인터넷클럽 8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딩으로 꿈꾸는 미래사회”라는 주제로, 김성열 교수(건국대 인터넷미디어공학부), 이도호 엔지니어(넥슨코리아), 하은희 대표(코딩클럽) 등 총 3명이 패널토크에 참여하고, 에디토이 김국현 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내년부터 중등과정 정규 교과목으로 채택되면서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코딩에 대하여 패널들은 기대와 함께 우려를 표했다. 패널들은 공통적으로 입시보다는 창의력과 논리력을 배양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재미있는 코딩교육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열 교수는 “스티브잡스가 성공한 것은 기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기 때문이다. 창의적인 사람은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남이 만들지 않은 것을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해야 하는데,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코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막 첫 삽을 뜨게된 코딩교육이 제대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학교가 중요하다”며 “코딩 수업시간, 입시 반영도 등을 늘렸으면 좋겠다. 프로그래밍 언어를 입시과목으로 채택하자는 게 아니라, 코딩을 통해 배양된 논리력을 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은희 대표는 “우리 모두가 코딩을 해야한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지금 시대에서 기술을 가지고 자유자재로 놀 수 있도록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를 갖추는 게 중요하다”며 “기본소양으로 코딩을 배우고, 여기에 동기부여를 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으면 좋겠다. 공교육은 현재 상황으로 교사 양성 등 상당한 시간이 걸릴 듯해 학교 밖에서의 지원하는 환경 역시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딩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코딩을 하면서 아이들은 무언가를 만들어내며 자존감을 높일 수 있고, 성인은 코딩을 통해 할 수 있는 일의 폭이 많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도호 엔지니어는 “아이들에게 무조건적인 학습보다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교육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마트폰, 유튜브 등 빠르고 인터랙티브한 매체가 대중화된 요즘은 재미가 무척 중요”하다며, “재미를 추구하다보면 어느새 다음 단계를 고민하는 아이들이 생기면서, 그들이 프로페셔널한 길을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굿인터넷클럽은 2014년부터 시작되어 매월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각 회차별 주제 및 발표자·패널 등의 상세정보는 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인기협은 네이버, 카카오, 이베이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SK테크엑스, 엔씨소프트, 로엔엔터테인먼트, KG이니시스, 넥슨코리아, KTH 등 국내 주요 인터넷기업과 우아한형제들, 야놀자, 위드이노베이션 등 스타트업 기업 등 약 200개 기업이 가입되어 활동하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유통·IT를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