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알고보니 '택시운전사' 송강호와 27년 전 뜻깊은 인연 재조명
손석희, 알고보니 '택시운전사' 송강호와 27년 전 뜻깊은 인연 재조명
  • 지선우 기자
  • 승인 2017.06.1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JTBC'뉴스룸' 방송화면

[스페셜경제=지선우 기자] 8월 개봉을 확정한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송강호가 '뉴스룸' 손석희와  남다른 인연을 언급했다.

지난 5월 방송한  JTBC '뉴스룸' 대중문화 초대석 시간에 송강호가 출연해 다양한 내용으로 인터뷰를 나눴다. 송강호는 다소 무거운 주제인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관한 심정도 밝혔다.

두 사람의 인연은 2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손석희 앵커는 방송국 파업 현장에 있었고 송강호가 속한 극단을 회사로 초대해 공연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27년 전 공연이 끝난 후 함께한 식사 메뉴까지 기억하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송강호의 심경을 물었다. 송강호는 개인적으로는 당황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실제로 '변호인' 제작자와 투자자가 곤란을 겪은 일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블랙리스트가 그 소문만으로 영향을 끼쳐 작품선택을 할 때 자신도 모르게 자기검열을 한다는 점이 두렵다고 했다 . 곧 개봉할 '택시 운전사'의 대본을 받고 선뜻 출연 결심을 하지 못한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작품이 가지고 있는 뜨거운 무언가를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열망으로 두려움을 이길 수 있었다며 영화 출연 결심 배경을 이야기했다.

이어 영화 '택시 운전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5.18 민주화 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 운전사'가 5.18을 배경으로 한 다른 영화와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 송강호는 이 영화는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하는 질문으로 80년 광주를 본다는 점을 꼽았다.

한편 송강호가 출연하는 '택시 운전사'는 광주 5.18 민주화 운동이 배경인 영화로 1980년 5월, 독일인 저널리스트를 태우고 광주로 향하는 택시 운전사 김만섭 역을 맡았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지선우 기자 jsu@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