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대량 해고’ 쿠팡, 대책위 靑에 탄원 “억울하다”

최은경 기자 / 기사승인 : 2017-05-30 16:3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내 대표 이커머스 기업 쿠팡의 전·현직 쿠팡맨들이 집단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국내 대표 이커머스 기업 쿠팡의 전·현직 쿠팡맨들이 집단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30일 쿠팡 사태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강병준 대책위 위원장이 서울 광화문 한글공원 내 열린광장에 위치한 국민인수위원회의 '광화문1번가'에 쿠팡의 비정규직 대량 해직 사태 및 부당 노동행위에 대한 76인의 탄원서를 접수했다.


이번 탄원의 요지는 쿠팡의 '비정규직 대량 해직 사태'에 관한 것이다.


이날 쿠팡맨은 사측이 ‘정규직 고용’을 주장하며 국민들의 호응을 사놓고는 실제론 비정규직을 대량 해고한 사실들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쿠팡은 전체 쿠팡맨 2237명 중 9.7%에 달하는 216명을 해고했다. 이들이 밝힌 216명의 평균 근속기간은 10.4개월이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쿠팡 측이 계약만료 해지로 두달만에 216명을 내쫒았으며, 그 빈자리를 신규채용으로 인력 물갈이를 통해 현장을 통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쿠팡이 사고기록을 위해 설치한 차량용 블랙박스를 통해 창원지역 쿠팡맨을 감시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블랙박스에 녹음된 쿠팡맨의 통화 내용을 취집해 본사에 보고한 뒤, 회사에 대한 불만사항을 이야기 한 쿠팡맨을 내부 징계했다는 주장이다.


또 산재로 인해 일을 못한 쿠팡맨에 대한 계약 해지 등에 대한 사실까지 추가 폭로해 향후 사태의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쿠팡대책위는 사측에 대해 계약해지 사유 공개, 고용안정 대책 마련, 노동자 감시행위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앞서 강씨는 다른 창원지역 쿠팡맨 2명과 함께 지난 11일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 김범석 대표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이들은 취업 규칙 불이익 변경은 법규에 따라 노동자 과반 동의가 있어야 하지만 쿠팡이 일방적으로 이를 변경했다는게 고소 이유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