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산업 불황속 제조 부품사 10곳 중 4곳 매출 감소
車 산업 불황속 제조 부품사 10곳 중 4곳 매출 감소
  • 박숙자 기자
  • 승인 2017.01.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국내 자동차 경기가 부진한 가운데 자동차 부품사 10곳 중 4곳은 매출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연구원(KIET) 이항구 선임연구위원이 작성한 ‘흔들리는 자동차 산업’ 보고서에서 자산 총액 120억원 이상, 외부 감사 대상인 국내 자동차 부품사 454개사 가운데 173개사(38.1%)의 2015년 매출이 전년보다 줄었다.

자동차 부품사 전체 매출도 2015년 73조8천392억원으로 전년의 76조7천50억에서 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부품사의 평균 영업 이익률 역시 2010년 6.62%에서 2011년 5.66%, 2012년 5.27%, 2013년 4.99%로 매년 낮아졌고, 2014년과 2015년에는 3.79%, 3.72%로 3%대를 기록했다.

2015년 전체 조사 대상 기업중 14.3%인 65개 기업은 영업 적자를 기록하는 등 업황이 악화됐다.

반면 현대기아차 등 완성차업체의 계열사 매출은 2009년 17조9042억원에서 2015년 36조151억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에서 완성차 계열사가 차지하는 비중도 40.2%에서 48.8%로 증가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완성차업체가 최근 계열화를 통해 핵심부품을 조달하면서 계열사의 매출 등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국내 부품업체 전체의 평균 영업이익률의 경우 금융위기 때는 선진국 업체보다 높았으나 이후 하락하면서 격차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박숙자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산업, 교통, 항공업계를 취재하고 있는 취재 1팀 박숙자 기자입니다. 떳떳하고 겸손한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