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친문패권주의’ 규탄 “文 정권교체는 패권의 교대일 뿐”
국민의당 ‘친문패권주의’ 규탄 “文 정권교체는 패권의 교대일 뿐”
  • 김은배 기자
  • 승인 2017.01.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국민의당은 1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정치권에서 다각적으로 터져 나오는 ‘친문패권주의’ 우려를 ‘저를 공격하는 프레임’이라고 규정지은 데 대해 “문 전 대표가 정말 대통령이 되면 친노친문 패권공화국이 되고도 남을 것”이라고 개탄했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 전 대표의 말과 사고가 점입가경이다. 작금의 친문패권세력의 패악질을 목도하고도 이렇게밖에 말할 수 없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친노패권, 친이패권, 친박패권으로 이어지는 패권주의에 신물이 난다”며 “이런 패권주의를 문 전 대표가 청산하겠다고 해도 계속되는 정계은퇴 번복으로 저의를 의심할 판”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아울러 “문 전 대표가 주장하는 정권교체는 패권의 교대에 지나지 않는다”며 “지난해 말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과 퇴임 후 명예보장’까지 하겠다고 한 문 전 대표의 말을 음미할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문 전 대표는 패권교대의 꿈에서 깨어나라”고 질책한 뒤 “그 꿈은 혹독한 겨울이 지나고 새로운 봄이 오면 한낱 일장춘몽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정치부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