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금융위에 본인가 신청서 제출…K뱅크와 본격 경쟁구도
카카오뱅크, 금융위에 본인가 신청서 제출…K뱅크와 본격 경쟁구도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7.01.0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카카오뱅크 준비법인인 한국카카오(카카오뱅크)는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5년 11월 금융위로부터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고 1년여 동안 준비법인 설립,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등을 구축하며 본인가 신청을 준비했다.

지난해 11월 2000억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한 카카오뱅크의 현재 자본금 규모는 3000억원에 이른다.

한국투자금융지주와 카카오,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SGI서울보증, 이베이, 넷마블, Yes24, 스카이블루럭셔리인베스트먼트(텐센트) 등이 주주사로 참여했다.

현재 카카오뱅크의 임직원 규모는 약 200여명 정도이며, 본점은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에이치스퀘어다.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인터넷전문은행이기 때문에 별도 지점은 없다.

다만, 원활한 고객서비스를 위해 서울시 용산구 KDB생명타워에 카카오뱅크 모바일뱅킹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황병준 기자

hwangbj@speconomy.com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