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게이트 직격탄, 수입차 7년 만에 역성장…벤츠, 사상 최초 최다판매
디젤게이트 직격탄, 수입차 7년 만에 역성장…벤츠, 사상 최초 최다판매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7.01.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디젤게이트’ 여파 등으로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7년 만에 역성장을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22만5279대를 기록해 전년(24만3900대) 대비 7.6%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가 줄어든 것은 2009년 이후 7년만이다.

지난해 연간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5만6343대로 가장 많았다. 2003년 한국법인 설립 이후 처음 1위를 차지했다. BMW 4만8459대, 아우디 1만6718대, 폭스바겐 1만3178대, 포드 1만1220대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7만1569대(76.2%)로 가장 많았으며 일본 3만5429대(15.7%), 미국 1만8281대(8.1%)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로는 디젤 13만2279대(58.7%), 가솔린 7만6284대(33.9%), 하이브리드 1만6259대(7.2%), 전기 457대(0.2%) 순이었다.

지난해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7910대), 메르세데스-벤츠 E300(6169대), 렉서스 ES300h(6112대) 순으로 나타났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전무는 “2016년 수입차 시장은 폭스바겐 사태로 인한 디젤차의 판매부진과 일부 모델의 인증취소에 따른 판매중단으로 인해 2015년 대비 감소했다”고 밝혔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황병준 기자 hwangbj@speconomy.com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