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주주 국민께 사과드린다”…내부 통제 시스템 강화 약속
한미약품, “주주 국민께 사과드린다”…내부 통제 시스템 강화 약속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6.12.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기술수출한 신약 계약해지와 관련된 미공개 정보를 누출하고 이를 이용해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자들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자, 한미약품은 다시한번 고개를 숙이고 재발방지대책에 약속하고 나섰다.

13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한미약품의 신약기술 수출 계약 파기 관련 미공개 정보이용 사건을 금융위원회로부터 통보받아 수사한 결과 총 45명을 적발하고 그 중 4명을 구속기소하는 동시에 2명은 불구속기소, 11명을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검찰은 한미약품의 신약 기술 수출계약 해지 관련 미공개 중요정보를 지인 등에게 제공해 부당이득을 취득하게 한 한미사이언스 임원을 구속 기소했다.

또한 해당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로 부당이득을 취득하고, 이를 동료직원 및 지인들에게 유포해 부당이득을 취득하게 한 한미사이언스 법무팀 직원 등 3명도 함께 구속기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적발된 사람 중 25명은 2차 이상 정보수령자로서 과징금 부과 대상에 해당돼 이를 금융위원회에 통보했다.

이러한 경찰 수사 발표에 한미약품은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미약품은 “일부 임직원들이 미공개 정보 유출과 이용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회사로서도 매우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생각한다”면서 “내부 통제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는 ‘주식거래 신고’ ‘정보 취급자의 주식거래 제한’ 등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를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엄격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신약 개발에 더욱 적극적으로 도전하고 전진해 신약강국, 제약보국을 실현함으로써 국민과 주주들께 더 크게 보답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다시 한번 이번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최은경 기자 ekchoi84@speconomy.com

유통 산업 전반을 담당하는 취재1팀 최은경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 열린 마음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