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해외연예
잇단 해외 호평 ‘너의 이름은’…“국내서도 통할까?”
한승수 기자  |  speconomy@speco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0  10:30:53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스페셜경제=한승수 기자]일본에서 1500만 관객 돌파라는 흥행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아시아 5개국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화제작 <너의 이름은.>이 미국, 유럽 관객까지 사로잡은 가운데, 국내 개봉이 임박했다.

일본에 이어 중국, 홍콩, 태국, 대만까지 아시아 5개국 정상을 차지한 영화 <너의 이름은.>이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의 유력 매체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너의 이름은.>은 미국의 영화 정보사이트 로튼 토마토의 신선도 지수 97%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큰 기대감 속에 7일 개봉한 영화 <라라랜드>(96%)와 비슷한 수치다.

미국의 ‘Hollywood Reporter’는 “신카이 마코토의 명성을 세계에 확인시켰다”며 <너의 이름은.>에 주목했으며, 영국의 ‘Empire Magazine’ 역시 “신카이 마코토. 이 이름을 꼭 기억하라”면서 “일본 애니메이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를 이을 감독”이라 극찬했다.

또한 “이 영화는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상 혹은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아니 그 두 개의 상을 모두 받을지도 모른다”고 평하며 최고 평점인 별 5개를 부여했다.

   
 

이외에도 “폭우가 내린 뒤에 선명하게 빛나는 풍경과 같은 영화”(Daily Telegraph UK), “관객들에게 경이로움과 눈물을 선사하는 영화”(The List) 등 <너의 이름은.>을 향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낸 화제작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몸이 뒤바뀐다는 설정은 많았지만, <너의 이름은.>은 기존 작품들과는 조금 다른 영화다. ‘내가 여자가 된다면, 혹은 남자가 된다면?’이라는 설레는 감정으로 시작해 상상도 못했던 결말로 여러분을 데려갈 것”이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천 년 만에 혜성이 다가오는 일본을 배경으로 절대 만날 리 없는 두 사람이 반드시 만나야 하는 운명이 돼가는 기적 같은 러브 스토리를 통해 ‘인연’과 ‘이어짐’에 대한 소중한 메시지를 전해 전 세계 관객들에게 설렘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재패니메이션의 새로운 기록을 다시 써가고 있는 <너의 이름은.>은 흥미진진한 드라마,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앞세워 관객을 유혹하고 있다.

   
 

또한 <하울의 움직이는 성> 카미키 류노스케와 <늑대아이> 카미시라이시 모네의 목소리 출연으로 영화적 재미를 더했으며, <원령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지브리 스튜디오의 수많은 대표작에서 작화 감독을 맡았던 안도 마사시, 인기 록밴드 래드윔프스(RADWIMPS)의 협엽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2017년 1월 5일, 국내 전국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개념있는 뉴스, 속시원한 분석 스페셜경제
< 저작권자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한승수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문화와 연예를 담당하고 있는 한승수 기자입니다. 생동감 넘치는 소식들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재계포커스-기획/특집
자전거 여행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121-828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17-13 유영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등록일자 : 2008년10월21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