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삼성전자, 스마트폰 자국민 차별 여전‥국내 소비자는 호갱?
[2016 국감]삼성전자, 스마트폰 자국민 차별 여전‥국내 소비자는 호갱?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6.10.0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발화·폭발 문제로 곤혹을 겪고 있는 가운데, 주요 단말기를 해외 보다 국내에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6일 해외 단말기 판매사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전자가 2015년 이후 출시한 주요 단말기의 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판매가격이 해외보다 최소 3만 4,104원에서 최대 11만 9,584원까지 비싼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3월 11일 각국에서 동시에 출시된 갤럭시S7 32G 모델의 경우, 프랑스의 판매가는 72만 1,976원인 반면, 국내 판매가는 83만 6,000원으로 11만 4,025원(15.8%)이나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보다는 8만 8,784원(11.9%)이 더 비쌌고, 미국보다 8만 2,688원(11.0%), 독일보다 5만 2,895원(6.7%), 영국보다 4만 3,450원(5.5%)이나 더 고가로 판매되고 있었다.

갤럭시S7 32G 뿐 만 아니라 2015년 이후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6 32G, 갤럭시S7 edge 32G 등 주요단말기도 국내 판매가보다 3만 4,104원부터 8만 9,055원까지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다.

이는 과거부터 계속되어온 자국민 차별논란에 불구하고, 삼성전자의 국내 소비자 역차별 행태는 여전했다는 것이다.

또한, 삼성전자의 단말기는 단통법 시행이후에도 출고가 인하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3년 11월 출시되었던 갤럭시노트10.1 기종의 최초 출고가는 94만 6,00원이었는데, 2016년 8월 갤노트7의 출고가는 98만 8,900원으로 오히려 출고가가 올랐다.

현재 단말기 가격도 최초 출고가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13년과 4년에 출시된 노트4는 2년이 다 되는데도 여전히 출고가가 80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홍근 의원은 “삼성전자가 국내 출고가를 해외 보다 더 높게 잡고, 단통법 시행이후에도 단말기 가격을 낮추지 않는 것은 단말기가 제조사의 비용 부담 없이 이통사 재원으로 판매되므로 굳이 단말기 가격을 인하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실제 가장 최근에 출시되어 가장 판매량이 많은 인기 스마트폰의 출고가격은 약속이나 한 듯 약 100만원 내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원금상한제 폐지와 분리공시제를 동시에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국 단말기시장의 70%를 장악하고 있는 삼성의 분리공시제에 대한 내부 반응이 3년 전과는 상당히 달라지고 있다는 얘기들이 있다”며 미래부와 방통위의 적극적인 제도도입 재논의를 촉구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외국 단말기를 적극적으로 개방하여 국내 제조사들의 단말기 가격 인하를 유도해야 하는데, 국민들의 정서상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대안으로 소비자들이 출고가를 실시간으로 비교할 수 있도록 한국정보통신협회 홈페이지에 국내 제조사의 단말기 국내외 출고가를 공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 박홍근 의원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