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국방위원장, “정치권, ‘유비무환’ 정신으로 국제정세 대비해야”

유민주 / 기사승인 : 2016-08-05 10:5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김영우 국방위원장(새누리당 포천·가평 국회의원)이 “‘유비무환’ 정신으로 국제정세 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국방위원장실에서 미국 힐러리 캠프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가진 바 있다.


4일 김 위원장은 “우리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게 되면 국난을 겪을 수 있고 나라를 잃을 수 있습니다”며 “그렇기에 우리 정치권이 정신을 바짝 차리고 유비무환의 정신으로 국제정세에 대한 현실을 냉철하게 직시하고 철저히 준비하고 대처해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미국대선, 우리의 대응방안은?」 이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김 국방위원장의 주초로 개최됐다.


이어 발제를 맡은 윤덕민 국립외교원장과 김세연 국회의원,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前 외교통상부 제2차관),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원장,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 4명의 토론자들이 참석해 ‘미국 대선과 한국의 외교안보 전망’에 대해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정치권에서는 대선과 전당대회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정작 국제정세에 대해서는 소홀한 것 같습니다”며 “북한, 중국, 일본 등의 주변 국가들의 상황 등을 보면 우리가 한반도의 정세를 볼 때 외교안보 준비를 철저하게 하지 않으면 혼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토론회에는 정갑윤, 김규환, 김종석, 송석준, 이철규, 김병기, 김성찬, 김성태(비례), 박성중, 이철우, 오신환, 이철희, 박순자, 박정, 유동수, 윤종필 국회의원을 비롯해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70여명 등 군 관계자 및 외교안보 전문가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