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업종’ 주목…투자의견 ‘비중확대’
‘화장품업종’ 주목…투자의견 ‘비중확대’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5.10.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모레퍼시픽 같은 화장품업종에 주목할 시기가 왔다고 신한금융투자는 16일 밝혔다.

[스페셜경제=김은지 인턴기자]요즘 화장품업종에 주목할 시기가 왔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16일 화장품업종과 관련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강조했다.

박상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 ‘아모레G’, ‘LG생활건강’ 등 브랜드업체 3곳의 합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 17% 늘어날 전망으로 시장기대치를 소폭 밑돌 것”이라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입국자 수가 급감했지만 8월 말 이후 빠르게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제조업자개발생산(ODM)업체인 ‘한국콜마’와 ‘코스맥스’에 대해 “합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비 각각 28%, 68% 늘어나며 시장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메르스로 국내 면세점 채널부문이 부진했지만 단기적 영향일 뿐 중국인이 한국 화장품을 선호하고 있어 브랜드력이 공고하다”며 중국 내 유통채널과 브랜드력을 보유한 아모레퍼시픽과 내년 글로벌 업체 물량 증가에 따른 매출액 믹스 개선이 예상되는 한국콜마를 최우선(Top-pick)주로 꼽았다.

한편, 외국인의 매도 추세를 이어가는 “Sell Korea” 반면 ‘화장품’과 자동차업종은 매수세를 조장한다. 이런 요인으로도 인해 화장품업종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은지 기자

eunjikim201290@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