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간부 94억 횡령
새마을금고 간부 94억 횡령
  • 이필호 기자
  • 승인 2013.11.20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돈 '30회'무단 인출해 주식투자

 

[스페셜경제=이필호 기자]경남 밀양의 한 새마을금고 간부가 약 94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울산경남본부는 경남 밀양시 하남읍의 새마을금고 전무 46살 박모씨가 지난 2010년 4월부터 3년 동안 고객 돈 94억 4천여만원을 몰래 빼내 주식에 투자했다며 밀양경찰서에 고발했다.

새마을금고는 박씨가 이 기간에 경남은행 모 지점에 예치된 고객 돈을 30회에 걸쳐 1천 600만~5억원씩 인출한 후 횡령 사실을 숨기기 위해 새마을 금고의 잔액 증명서를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특가법상 횡령,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박씨의 검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이필호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