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 “외부세력, 대한항공 흔들지 말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3 10:3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KASA)는 외부세력의 대한항공에 대한 공격에 우려를 표하며 그 같은 행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KASA는 지난 21일 대한항공 전?현직 임직원을 대상으로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에서 KASA는 “애정을 쏟아왔던 친정인 대한항공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제한 뒤 “지난 50년간 오일쇼크, IMF 외환 위기 등 숱한 위기에도 속에서도 버텨온 회사가 소수 내부 구성원들에게 의해 갈라지고 외부의 흠집내기 식 공격에 놓여있는 모습에 비통함을 감출 수 없다”며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들은 “대한항공과 관계없는 외부 단체, 극단적 자본주의 논리에 의해 움직이는 사모펀드 세력, 개인의 이권을 위해 조직을 분열시키는 소수의 구성원들의 행위에 대해 중지를 단호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KASA는 현재 위기 극복을 위한 임직원들의 화합도 촉구했다. KASA는 “우리 스스로만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음을 확신한다”면서 “대한항공을 지키기 위해 모든 전?현직 임직원이 힘을 모아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KASA는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1000여명으로 구성된 단체로 소외 계층 대상 봉사활동, 올림픽 등 국가 주요행사 지원, 장학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