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뉴오리진, 서울 주요지역에 잇따라 매장 오픈…고객 접점 강화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2 13:37: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유한양행의 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이 마포지역에 9번째 콘셉트 스토어를 오픈했다.


지난 15일 문을 연 마포점은 ▶건강식품 및 스킨케어 컨설테이션 테이블 ▶건강식음료를 조리하는 바와 키친 ▶레스토랑 공간 ▶뉴오리진 제품 판매존 등으로 이뤄져 있다.


건강식품 컨설테이션 공간에서는 홍삼·녹용부터 비타민·루테인·밀크씨슬·프로바이오틱스(일반·질 건강·다이어트)·월경전증후군 완화 초콜릿 등의 건강식품과 에센셜푸드까지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스킨케어 컨설테이션 공간에서는 뷰티 습관 및 피부 타입을 고려해 각 개인에게 맞는 오일바를 제안 받고 체험할 수 있다.


오일바는 뉴오리진의 첫 번째 스킨케어 제품으로, 기존 세안제와 바디클렌저 등에 들어가는 계면활성제 없이 올리브나 아보카도와 같은 자연 원물을 콜드프레스 한 오일로 672시간의 숙성을 통해 만들어진 오리지널 천연비누이다.


2층에서는 천연 식재료와 친환경 과채류로 만든 브런치 메뉴와 디저트, 티, 커피, 주스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뉴오리진은 마포점 오픈에 앞서 지난 8일, 광화문점을 열었다. 광화문 사거리 인근에 들어선 광화문점은 총 3층 매장으로 이뤄져있다.


매장 입구엔 뉴오리진 컨설테이션 테이블이 위치해 있으며, 이곳에서 마이스터가 고객의 건강에 대한 고민을 듣고 신체 및 피부건강을 위한 맞춤형 제안을 한다.


입구 오른편에는 뉴오리진의 기존 매장에서 제공하는 건강메뉴를 주문할 수 있으며 왼편에서도 다른 뉴오리진 매장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건강식품 및 뷰티 제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광화문점에는 주변 직장인들을 위한 1인 좌석과 편안한 좌석이 마련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뉴오리진은 광화문점과 마포점 등 서울 중심부에 잇따라 매장을 오픈하며 각 지역에서의 고객 접점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두 지점이 들어선 지역은 다양한 연령대의 유동인구가 유입되는 곳인 만큼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오리진은 이미 지난해 4월 여의도 ifc몰에 1호 매장을 연 이후 롯데월드몰, 동부이촌동, 현대백화점 신촌점과 판교점, 동탄 신도시, 부산 W스퀘어 등 서울 주요지역과 수도권, 경남권까지 무대를 넓혀가고 있다.


유한양행 푸드&헬스 BD&마케팅 정경인 팀장은 “광화문, 마포 등 서울 중심부 진출은 뉴오리진이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본 궤도에 접어들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이를 발판 삼아 더 많은 소비자와의 접점을 찾기 위해 전국적으로 매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유한양행]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