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박나래, 정해인에게 선물한 수제 향초가 위법이라고?..."행정지도 눈길"

신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2 11:13: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나혼자산다'에 출연 중인 박나래가 수제 향초때문에 행정지도를 받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18일 한 매체는 "환경부가 지난달 박나래에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화학제품안전법)’을 위반했다며 행정지도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나래는 현행법상 향초를 만들려면 사전검사와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아 행정지도를 받았다.

박나래는 지난해 11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맥주잔 모양의 향초 100개를 제작, 지인과 팬들에게 선물했다. 그러나 이것이 위법이라는 민원이 제기되면서 환경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향초는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지정 검사기관에서 안전기준에 적합한지 확인을 받은 뒤 환경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7년 이하 징역 혹은 7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개인이 만들어 사용할 경우 법에 저촉되지 않으나 박나래의 경우 대량으로 만들어 선물했기 때문에 '무상판매'에 해당한다고 해석됐다. 박나래는 행정지도를 받은 이후 지인들과 팬들에 나눠준 향초를 모두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나래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는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