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 손잡고 ‘상생협력대출 시스템’ 구축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0 18:01: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신한은행은 20일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손잡고 중소기업의 신속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상생협력대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대출 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대기업, 보증보험사, 은행이 전산 시스템을 상호 연계해 운전자금이 부족한 중소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라는 게 신한은행 측의 설명이다.


도급계약을 맺은 협력업체가 포스코건설의 ‘상생대출 시스템’을 통해 대출을 신청하면, 해당 정보가 서울보증보험에 전송되고, 서울보증보험은 계약내용과 업체신용도를 심사한 후 신한은행에 ‘전자 상생보증서’를 발급해 전송한다.


최종적으로 신한은행이 서울보증보험에서 전송한 전자보증서를 담보로 ‘신한 협력기업 선금지원 보증대출’을 지원하게 된다.


신한은행은 이번 ‘상생협력대출 시스템’ 구축으로 협력업체의 대출신청 및 보증서 발급 절차가 간소화됐으며, 기존 서면으로 발급되던 서울보증보험의 기업금융보증서를 전자보증서화 함으로써 협력업체의 편의성 제고와 신속한 금융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구축한 ‘상생협력대출’을 통해 대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신속하고 안정적인 자금조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은행은 향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함으로써, 생산적·포용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