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한국당 내로남불 겨냥…“아직도 박근혜 시절 오만과 불통, 편견에 멈춰있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0 17:47: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민주평화당은 20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패스트트랙을 통해서라도 국회가 선거구제를 개편해 다당제의 시대정신을 구현해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고 비판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와 소속의원들이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퇴장한 것은 헌정사에서 나쁜 사례로 남을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상대 당의 대표연설을 경청하는 것이 국회의 전통”이라며 “굴과 며칠 전 나 원내대표의 연설 때 더불어민주당 측이 항의했을 때 비난하던 것을 벌써 잊었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내가 하는 연설은 남이 들어줘야 하고, 남이 하는 연설은 퇴장해도 된단 말인가”라며 “또 하나의 내로남불로 비난 받아야 마땅하다. 아무리 껄끄러운 이야기가 나와도 경청하고 수용할 것은 수용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면 될 일”이라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의 오늘 행태는 소수정당에 대한 무시에서 비롯된 것으로, 한국당의 정치시계가 아직도 박근혜 국정농단 시절의 오만과 불통, 편견에 멈춰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 한국당의 퇴장으로 패스트트랙을 통해서라도 국회가 선거구제를 개편해 다당제의 시대정신을 구현해야 할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