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맨, 작년 1인당 1.2억원 벌어…온라인화로 약진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0 17:42: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기자]자기자본 1조원 이상 증권사에서 근무하는 증권맨들은 작년 1인당 1억2015만원의 수익을 냈다. 실적 개선 덕분에 전년대비 생산성이 개선됐다.


20일 금융투자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증권사 57곳 중 12월 결산 자기자본 1조원 이상 증권사 11곳 잠정 순이익 총합은 개별 재무제표 기준 3조7749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도 3조5079억원 보다 7.6% 올랐다.


동일 기간 이들 증권사 직원은 3만1417명이었고, 전년도 3만1081명에 비해 1.1%(336명) 늘어난 것에 불과했다.


따라서 전체 순이익을 직원 수로 나눈 1인당 직원 생산성은 작년 1억2015만원, 1년 전의 1억1286만원보다 6.5%나 올랐다. 작년 상반기 증시 호조와 소수 핵심 인재의 역량이 중요한 IB 부문의 약진, 지점 수 축소 및 대형화, 온라인화 등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증권사별로 보면 키움증권이 전년에 이어 직원 생산성 1위(인당 2억5105만원) 자리를 꿰찼다.


다만 키움증권 직원 생산성은 전년의 2억6302억원에 비해 4.5% 줄어들었다. 키움증권은 2000년 국내 최초 온라인 종합증권사로 출범해 무점포 전략을 내걸고 주식시장 점유율 1위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증권사 수익을 견인하는 IB 등에서 역량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생산성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2위는 메리츠종합금융증권으로 2억4049만원을 기록했다. 키움증권과 함께 2억원대의 생산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 회사는 작년 생산성이 15.3% 확대되며 키움증권과의 격차를 크게 줄였다. 실제 양사의 지난해 직원 생산성 격차는 1056억원으로 전년의 5446만원의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이어 직원 1인당 벌어들인 수익은 ▲한국투자증권 1억8886만원 ▲삼성증권 1억3963만원 ▲NH투자증권 1억877만원 ▲하나금융투자 1억349만원 ▲신한금융투자 9980만원 ▲미래에셋대우 9511만원 ▲KB증권 7902만원 ▲대신증권 7499만원 ▲유안타증권 6043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