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협상 중단 시사…곧 김정은 공식성명 발표 예정
北, 비핵화 협상 중단 시사…곧 김정은 공식성명 발표 예정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3.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부 부상이 지난 1일 새벽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2차 북미회담 협상이 결렬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부 부상이 지난 1일 새벽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서 2차 북미회담 협상이 결렬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미국과의 대화가 중단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종료된 지 정확히 보름만이다.

AP통신과 타스 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 중단 등 변화를 보여준 것과 관련해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어떤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도, 이런 식의 협상을 할 생각이나 계획도 없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기묘한 협상 태도에 곤혹스러워했다”며 “(하노이 회담 당시)미국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추구하느라 바빴지 결과를 내기 위한 진정성 있는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확대회담에 배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거론하며 “이들이 적대감과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이날 최 부상이 언급한 바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북한으로 돌아오는 길에 김 위원장은 “대체 무슨 이유로 우리가 다시 이런 기차 여행을 해야 하느냐”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상은 “분명한 것은 미국이 이번에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는 것”이라며 “미국의 날강도 같은 태도는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우리는 미국이 우리와 매우 다른 계산을 가지고 있음을 분명히 이해했다”며 조만간 김 위원장이 공식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 전했다.

그러나 이러한 북한의 반응 ‘진짜’가 아닐 것이라는, 대미 압박을 통해 카드교환을 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현재 미국 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설까지 오가는 정치적 위기에 몰려있는데다가 다가오는 대선으로 점점 레임덕이 심해지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으로 하여금 보다 완화된 딜을 제시하도록 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최 부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유보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두 최고지도자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은 신비로울 정도로 훌륭하다”고 전했다.

최 부상이 하노이 회담의 실패 원인을 외교·안보 실무진에게만 돌리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하지 않은 것 또한 두 정상 간 친분과 신뢰는 해치지 않음으로써 향후 있을 수 있는 대화의 여지를 남겨둔 것으로 분석된다.

최 부상은 미사일 발사 재개 움직임과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말을 돌리고 외신의 질문 또한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