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조카 KT 특혜채용 의혹…먼지털이식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
김성태 “딸·조카 KT 특혜채용 의혹…먼지털이식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9.03.16 12: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20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받은 KT 2013 상반기 신입사원 입문교육 수료증을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0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받은 KT 2013 상반기 신입사원 입문교육 수료증을 공개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 KT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KT의 전 인사담당자였던 김모 전무를 구속한 것과 관련해, 김성태 의원은 15일 “‘김성태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른바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된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라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하여,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 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스스로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아가 “가뜩이나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한 마당에, 언론마저 이에 부화뇌동해 추측성 보도를 남발하는 행위는 분명히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겨레>가 이날 ‘김성태 의원의 딸뿐만 아니라 조카도 케이티 자회사인 케이티디에스(KT DS)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케이티 자회사인 케이티링커스 노조위원장 출신인 김 의원이 광범위하게 케이티 인사에 개입하며 딸 외에 다른 친인척도 채용 청탁했던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된다’고 단독보도한데 대해서는 “‘김성태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당시 SK텔레콤 자회사에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이 KT 자회사로 이직함에 따라 이들과 함께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후 급여나 대우 등이 본인이 기대했던 처우에 미치지 못해 2년 뒤 KT 자회사를 퇴사하고, 현재 대한민국 굴지의 IT 기업에서 프로그램 개발팀장으로 재직하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드린다”고 항변했다.

이어 “‘김성태 딸’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겨레>는 또 다시 ‘김성태 조카’가 관련 분야에서 아무런 전문성도 자격도 없이 이른바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한겨레>가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데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또 “<한겨레>는 이제라도 다분히 의도적인 인격비하적 보도행태에 대해서는 스스로 자기검열해 주기 바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 또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친조카도 아닌 5촌 조카의 10년전 입사기록까지 파헤쳐 <한겨레>가 또 다시 어떠한 경로로 ‘카더라 의혹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지 그 정치적인 의도와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언론은 팩트에 기반한 객관적인 사실보도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김성태 딸 의혹’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김성태 조카 의혹’ 보도에서도 여전히 존재불명의 ‘KT 관계자’ 입을 빌어 의혹을 확산하려 하고 있는 <한겨레>의 행태에 대해서는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는 점을 밝혀둔다”고 했다.

이어 “국회의원 99명에 대한 KT의 이른바 ‘쪼깨기 후원’ 의혹에서도 단 한 번도 이름조차 거명되지 않았을 정도로 KT와 분명하고 엄격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마당에, 조카와 딸이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대해, 더 이상의 정치탄압은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직계가족뿐만이 아니라 방계 친인척에 이르기까지, 심지어 10년전 기록까지 다 뒤져내는 이 정권의 혹독한 사찰과 탄압에 대해, 아무리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을 한다고 하더라도 가족과 친인척에게 까지 탄압을 가하려는 행태는 즉각 중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 ‘정치인 김성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면 얼마든지 당당하게 맞설 용의는 있지만, 정치도의상 ‘김성태 가족’까지 걸고넘어지는 행위는 중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최근 일련의 상황과 관련하여,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하여 빠른 시일 내에 그 진위와 전모가 명백하게 규명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바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ells 2019-03-18 15:03:44
직계에서 걸렸으니 친척도 당연히 조사하는거지 등신아.. 특검 가자! 너 특검 좋아하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