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5·18당시 광주에 특수공작부대 파견 의혹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6:46: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고(故)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의 재판이 지난 11일 오후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전 씨가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기 앞서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전 씨는 왜이래라며 화를 낸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고(故)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의 재판이 지난 11일 오후 광주 동구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전 씨가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기 앞서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전 씨는 왜이래라며 화를 낸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특수공작부대를 광범위하게 운영하며 5·18을 폭동으로 몰아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18기록관은 14일 2007년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결과 등 각종 군 기록물과 군 관련자의 증언 등을 분석한 내용에 기반한 ‘5·18편의대 정밀투시’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편의대(便衣隊)는 비무장상태로 적진에 잠입해 선전·선동·모략·첩보·교란 등을 일삼는 부대를 말한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편의대의 활동은 시민군의 목격담과 정수만 전 5·18유족회장이 수집한 군 기록 등을 토대로 실체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5·18기록관은 전 씨가 1980년 5월 19일, 보안사 핵심 인물인 홍성률 1군단 보안부대장, 최예섭 보안사 기획조정실장, 최경조 합수본부수사국장, 박정희 중앙정보부 과장을 광주로 파견해 정보수집과 공작활동을 지시한 것으로 내다봤다.


당시 전 씨를 필두로 한 신군부는 중앙정보부 개편작업도 중단하고 모든 정보수집과 선무공작활동을 광주에 집중시켰다.


5·18기록관은 이 중 광주 출신인 홍성률 대령(1군단 보안부대장)은 광주 사동의 친척 집에 비밀 아지트를 세우고 편의대를 지휘한 것으로 판단했다.


심지어 군인 뿐 아니라 민간인까지 포섭해 편의대를 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투교육사령부(전교사)가 작성한 ‘광주소요사태 분석’과 육군본부가 발행한 ‘계엄사’, ‘5공전사’, ‘전교사 작전일지’ 등의 군 기록에도 신군부는 다수의 편의대를 운용한 사실이 기록됐다.


편의대는 정보사령부, 505보안부대, 31사단, 공수여단 보안대원·심리전 요원, 경찰정보팀 등 광범위하게 조직돼 첩보·정보수집·시위대 위치와 무장상황·선무공작·시민과 시위대 분리공작 등의 임무를 맡았다.


나의갑 5·18기록관장은 “5·18편의대는 시위현장에 잠입해 홍 대령의 기획팀이 생산한 각종 공작 아이템을 실행에 옮기는 행동부대”라며 “편의대 임무는 광주시민을 폭도로,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만드는 것이었다. 시민군이 총기 무장을 하게 된 것도 편의대의 선동 때문이었을 것”이라 주장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