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Teases TV and Video Service Announcement, Invites Media to March 25 Even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6:4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Apple Inc invited media on Monday in a teaser to an event on March 25 at the Steve Jobs Theater on its campus in Cupertino, California where the iPhone is anticipated to release a television and video service platform.


The tech giant is eyeing April for the launch of a streaming television service that will probably feature a TV subscription service, sources told Reuters. The news site added that Apple often rolls out products and services within weeks after an event.


Apple did not specify the focus of the event in its invitation, giving only a one-line description: "It's show time."


It has dropped clues about a planned video service and spent $2 billion in Hollywood to produce its own content as well as get major stars like Oprah Winfrey to sign up for them. The sources added that the service could make resells of subscriptions from producers such as CBS Corp, Viacom Inc, and Starz—a premium cable network under Lions Gate Entertainment Corp—along with Apple's original content.


Reuters reported the TV service is expected to be launched on an international-scale, an ambitious feat to go against rival platforms from Netflix Inc and Amazon.com Inc's Prime Video. The smartphone maker's App Store, where the service will likely be distributed, is available in over 100 countries.


It added that investors have become focused on potential sales from a television service after Apple reported the first-ever drop in iPhone sales in January. The fall was observed during the crucial holiday shopping period and the company said it would cut down on iPhone prices in selected markets to account for foreign exchange rates.


Sources said Apple is currently in talks with WarnerMedia's HBO to sign in to the service, which it could close in time for the service launch.


Creative Strategies analyst Ben Bajarin said the March 25 event is likely to be Apple's first major event wherein it is not focused on the hardware. This comes even though there is a chance that the tech giant will update its iPads or Apple TV devices later this month.



애플, TV 및 비디오 서비스 공지하는 행사에 미디어 초청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애플이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Cupertino) 캠퍼스 내 스티브 잡스 극장(Steve Jobs Theater)에서 3월 25일 열릴 티저 행사에 언론을 초청했다. 이번 행사에서 아이폰의 TV 및 비디오 서비스 플랫폼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애플이 TV 가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트리밍 TV 서비스 출시를 4월로 예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웹사이트를 통해 애플이 그 동안 티저 행사 후 몇 주 이내에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초청장에 행사 내용을 명시하지 않은 채 ‘쇼타임’아라고 적어 보냈다.


비디오 서비스에 대해 알려진 바는 애플이 할리우드에 20억 달러를 투자해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고 오프라 윈프리 같은 스타를 영입했다는 것이다. 또한 이 서비스가 애플 제작 콘텐츠를 CBS나 라이온 게이트(Lions Gate) 엔터테인먼트 산하 프리미엄 케이블 방송사인 비아콤(Viacom), 스타즈(Starz) 등의 제작사에 재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 TV 서비스가 넷플릭스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경쟁 플랫폼에 대항하기 위해 국제적인 규모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 서비스가 배포될 가능성이 높은 스마트폰 제조사의 앱 스토어는 100여 개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지난 1월 아이폰 판매가 처음으로 감소했다는 보도 이후 투자자들이 애플의 TV 서비스 매출 잠재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폰 판매 하락은 연휴 쇼핑 기간에 관측되었다. 애플은 환율을 감안해 일부 국가의 아이폰 가격을 인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애플은 현재 워너미디어(WarnerMedia)의 HBO와 애플 TV 서비스 출시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창조 전략 분석가인 벤 바자린(Ben Bajarin)은 오는 3월 25일 행사가 하드웨어에 초점을 맞추지 않은 애플의 첫 주요 행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론 애플이 이달 말 애플 TV나 아이패드를 업데이트할 가능성은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