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무새인가 장난감인가?” 못된고양이, ‘따라쟁이 앵무새’ 출시
“앵무새인가 장난감인가?” 못된고양이, ‘따라쟁이 앵무새’ 출시
  • 박숙자 기자
  • 승인 2019.02.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엔캣의 패션 액세서리 브랜드 못된고양이가 장난감 ‘따라쟁이 앵무새’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사용자의 말을 따라 하는 앵무새 모양의 봉제 인형으로, 귀여운 외모와 재미난 움직임으로 SNS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작동 원리는 녹음기가 내장돼 있어, 사용자가 말을 하면 그 소리에 반응해 날개를 움직이고 말도 따라 하는 방식이다.

인형의 바깥 부분은 부드러운 퍼 원단을 사용했으며 입체적인 눈동자와 날개, 발톱 등을 아기자기 하면서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색상은 빨간색, 초록색 2가지 종류로 구성됐다.

못된고양이 관계자는 “따라쟁이 앵무새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모습과 재미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어 아이를 키우는 부모 고객들로부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못된고양이]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박숙자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산업, 교통, 항공업계를 취재하고 있는 취재 1팀 박숙자 기자입니다. 떳떳하고 겸손한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