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투기의혹’ 손혜원, SBS 기자 9명 고소…“다른 언론사도 고소 예정”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7:5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孫 “SBS 목포 투기의혹 보도,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SBS 상대 정정·반론 보도 및 손해배상 5억 원 청구”
손혜원 무소속 의원
손혜원 무소속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인턴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12일 해당 의혹을 최초 보도한 SBS(탐사보도팀인) '끝까지 판다팀‘을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손 의원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SBS ‘끝까지 판다팀’의 일부 기자들(9명)에 대해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고, SBS에 대해선 정정·반론보도 및 손해배상(5억 원)을 청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의원실은 고소장을 통해 “SBS 끝까지 판다팀은 지난달 15일부터 ‘손 의원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의 문화재 등록 여부를 미리 알고 측근을 통해 차명으로 구입하여 4배 이상의 시세차익을 보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총 34건이나 다루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SBS는 반론권도 충분히 보장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일방의 주장과 추측만으로 사실 확인도 충분히 하지 않은 채 이례적으로 첫 보도 후 5일간 4~5꼭지이상의 뉴스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며 “이는 저널리즘의 윤리에 어긋나고 방송의 공적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피력했다.


손 의원실 관계자는 “언론사의 표현의 자유는 널리 보장되어야 하지만 사실 확인을 소홀히 한 채 비방을 목적으로 명백한 허위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지양되어야 한다”며 “사실을 규명하고 올바른 여론이 형성될 수 있도록 SBS의 보도에 대하여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손혜원 의원실은 “SBS 외 다른 언론사의 허위보도에 대해서도 고소장 제출 등 법적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