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언론 조명 받으려는 이언주 안타까워…본분 잊지 말라”
민주당 “언론 조명 받으려는 이언주 안타까워…본분 잊지 말라”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2.1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오른쪽)과 함께 공익제보자 보호 관련 기자회견 도중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말하면서 눈을 닦고 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오른쪽)과 함께 공익제보자 보호 관련 기자회견 도중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을 말하면서 눈을 닦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을 겨냥해 “이 의원에게 정치는 예능인가”라며 따져 물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수원지검 앞에 미리 도착한 이 의원이 검찰에 출석한 김태우 전 특감반원을 기다려 카메라 앞에 얼굴을 비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국민은 김 전 특감반원의 무차별적 폭로가 자신의 비위와 불법을 덮기 위해 근거 없는 주장을 연속하는 비위 혐의자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바른미래당 내 이 의원에 대한 평을 보면, 이런 근거 없는 주장을 해서라도 언론의 조명을 받고자 한 의도를 안타깝게 바라보며 비판은 않겠다”고 비판하며 “이 의원을 향해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공개 경고가 있었고, ‘건강한 개혁 부르짖던 사람까지 극우 세력에 꼬리친다’는 하태경 최고위원의 원색적 비난이 여러 번 있었기 때문”이라 꼬집었다.

아울러 “다만 ‘박정희 천재’ 발언과 전두환 군부정권 두둔으로 세간의 눈길을 받기 위한 애처로운 모습을 보이던 이 의원에게 부탁한다”면서 “정치는 예능이 아니다. 이슈에 기대 얼굴 내밀기에 전념하지 말고 의원 본분의 할 일을 잊지 말라”고 충고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