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변경할 필요 없어”
아베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변경할 필요 없어”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2.1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스페셜경제=김수영 인턴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동해와 관련해 또다시 망언을 쏟아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해(Japan Sea)라는 호칭은 일본 식민지 지배의 결과로 보급된 것’이라는 한국의 이의제기에 대한 생각을 묻는 국민민주당 와타나베 슈 의원의 질문에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이를 변경할 필요성이나 근거는 없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이를 국제기관과 국제사회에 계속해서 단호하게 주장해 올바른 이해와 우리나라(일본)에 대한 지지를 요구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아베 총리는 다만 ‘일본해’ 표기 개정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청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멤버로서 ‘비공식협의’에는 건설적으로 공헌할 것”이라 전했다.

앞서 IHO는 한국 정부가 ‘일본해’ 표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을 받아들이고 일본에 관계국(한국)과 협의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한일 양국은 해방 이후 70년이 넘도록 위안부, 강제징용·강제동원, 독도, 동해 문제 등 깊게 패인 골을 좀처럼 해소하지 못했다. 작년 12월 말부터 불거진 한일 초계기 갈등 또한 이러한 불신의 벽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양국 앞에 놓인 어떤 문제도 이렇다 할만한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초계기 갈등에 이어 약 한 달 만에 떠오른 이번 동해-일본해 표기 문제로 인해 한일관계는 또다시 한동안 짙은 안개 속을 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동해(East Sea)’로 표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는 있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동해-일본해’ 표기를 병기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와타나베 의원의 “그동안 한국에 대해 ‘기본적인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표현했는데 현재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베 총리는 “한국과 구 조선출신노동자(강제동원피해자) 문제와 레이더 조사(초계기 갈등) 문제가 발생해 있다”면서 직접적인 답변은 회피했다.

그러면서도 “구 조선출신노동자 문제에 대해서는 한일관계 기초 자체를 부정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앞으로 한국 측이 각각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